이 문제는 옛날 고대 그리스 시대부터 현재까지 인류를 괴롭히는 질문이었습니다.

지금도 답이 무엇인지 궁금한 질문입니다.

무엇이 먼저일까요? 닭일까요? 알일까요?

쉽게 생각한다면 답은 간단합니다.

알을 낳는 동물은 닭이 존재하기 전부터 있었습니다.

좀 더 자세히 말하면 알이 닭보다 먼저 존재했습니다.

이 질문을 조금만 바꾸면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입니다.

닭은 달걀에서 나왔을 것이고, 달걀은 다른 닭에서 나왔을 것입니다.

그러면 그 닭은 다른 달걀에서 나왔을 것입니다.

대체 어느 것이 먼저일까요?

먼저 닭이 먼저라고 하는 쪽의 주장을 들어보겠습니다.

달걀을 만드는데 꼭 필요한 오보클레디딘17 OV-17이라는 단백질은 오로지 닭의 난소에만 존재한다는 것을 증거로 내밉니다. 이 단백질이 없으면 달걀 껍데기를 만들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닭이 존재하지 않았으면 달걀도 없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주장은 애초부터 ‘달걀’의 정의에 문제가 있습니다.

자, 달걀은 닭이 낳은 알일까요?

아니면 병아리가 들어있는 알일까요?

물론 오보클레디딘17 OV-17을 갖고 있는 닭도 알에서 나와야할 것입니다.

그런데 만약 코끼리가 알을 낳았는데 그 알에서 사자가 나왔다면 그 알은 코끼리 알일까요? 사자 알일까요?

이 질문은 또 다른 문제 즉, 달걀이 먼저라고 하는 쪽의 주장으로 이어집니다.

유전자 정보 DNA는 부모의 유전자 정보를 번식과정에서 자식에게로 전달됩니다.

이 과정에서 부모의 DNA가 100% 정확하게 복사되지 않고 약간 변화가 생기면서 새로운 생명체에 전달되어 집니다.

이처럼 DNA에 작은 돌연변이가 계속되며 수천 세대에 걸쳐 변화가 쌓이고 또 쌓여 새로운 종이 태어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유전적 돌연변이는 반드시 접합체, 혹은 수정된 최초의 세포인 수정란에 일어나야 합니다.

닭과 매우 유사한 동물이 있다고 가정하겠습니다. 이것을 원시 닭이라고 하겠습니다.

원시 닭은 또다른 원시 닭과 짝짓기를 했을 것입니다. 이때 작은 돌연변이가 일어나 최초의 닭이 태어났습니다.

그 닭은 물론 알에서 태어났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알이 먼저일까요?

그러나 닭이 먼저라고 하는 팀은 그 달걀이 결국 원시 닭의 알 안에서 자란 최초의 닭이라고 주장할 수 있습니다.

돌연변이는 한 번 일어났다고 해서 새로운 종이 출현하는 것은 아닙니다.

과학자들은 모든 생물체를 각각 집단으로 분류하여 이름을 붙여주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런데 그것은 현재의 모습을 기반으로 한 것이지 수백만년 전을 기준으로 한 것은 아닙니다.

진화는 오랜 기간동안 아주 조금씩 이루어지기 때문에 과거 원시 닭사이에서 한 마리의 닭이 태어난 것을 두고 새로운 종이 등장했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늑대에서 개가 진화된 과정을 보면 이해가 쉬울 것입니다.

인간이 늑대와 상호작용을 했고, 늑대를 길들이기 시작합니다.

늑대가 개로 진화되는 과정 어느 한 지점을 콕 찍어 여기부터 개다 라고 하기는 어렵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어떤 유전적인 성질이 선택적으로 압력을 받은 결과로써,

예를 들면 인간을 무서워하지 않는 늑대나 덜 공격적인 늑대를 골라서 기르다 보니

수많은 세대가 지나며 원래의 늑대와는 구분이 되는 유전적, 행동적 특성을 지닌 동물이 등장했고 이것을 개라고 부르기 시작한 것입니다.

자 이제 남은 문제는 무엇일까요?

두가지 시나리오가 있습니다.

첫번째는 최초의 알을 낳는 동물이 점점 진화하며 원시 닭이 되었고, 그 닭이 원시 달걀을 낳았습니다.

그 원시 달걀 중 하나는 돌연변이로 작은 변화가 있었고,

자연적인 과정에서 최초의 닭으로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그 닭이 달걀을 낳았습니다.

이렇게 보면 닭이 먼저입니다.

두번째는 원시 닭이 있었고, 원시 닭이 닭을 낳았습니다.

그 닭은 물론 달걀로 분류되는 달걀 안에서 태어난 것입니다.

그러니까 알이 먼저입니다.

결국에는 또다시 달걀을 무엇이라 정의하느냐 하는 알의 정의에 관한 문제로 다시 되돌아갑니다.

이것은 사실 별로 의미없는 문제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결론적으로 우리가 인정할 수 있는 한가지 사실은

달걀이든 원시 달걀이든 진정한 최초의 닭은 알에서 나왔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알이 먼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