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언더독

Published

on

1900년대 초, 미국가정의 7%만이 치약을 사용했습니다. 미국의 대표적인 치약회사 펩소덴트는 치약의 성능과 전혀 상관없는 몇가지 성분을 자신들의 치약에 첨가했습니다. 그리고 10년 후에는, 무려 그 수치가 65%로 급상승하게 되었습니다. 펩소덴트는 도대체 무슨 짓을 한걸까요?

 

몇 달 전, 나는 팔굽혀펴기 푸쉬업을 하루에 30개씩 하기로 했습니다. 건강을 위해 좋은 습관을 만들기로 한 것입니다.

 

나는 그 당시 시간에 구애받지 않았기 때문에 쉬운 목표로 여겼습니다. 며칠 후, 나는 내가 의지박약이란 것을 깨달았습니다.

 

직장을 다니지 않아 하루종일 자유시간이었던 내가 24시간 중 단 10분을 운동에 할애하지 못했다는 것을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의지박약하고 나 자신과의 약속 – 푸쉬업 30개도 지키지 못한 나 자신을 질책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나는 찰스 두히그가 쓴 습관의 힘이란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나는 하루에 12시간씩 일을 해야할만큼 바쁜 시기였습니다. 아무리 바빴지만, 나는 지난 한달동안 하루도 푸쉬업을 빼먹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나와의 약속을 지켜냈을까요?

 

펩소덴트가 치약을 사용하지 않던 미국인들에게 치약을 사용하게 만든 습관 고리라는 개념의 힘을 사용했습니다. 습관은 신호, 반복 행동 그리고 보상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펩소덴트는 구연산과 박하유를 치약에 첨가하였는데, 사실 이 성분들은 치아의 청결과 전혀 상관없는 성분이었습니다. 그 성분들이 오늘날 우리가 양치질을 했을 때, 입안에 시원하고 얼얼한 느낌을 주는 것입니다.

 

펩소덴트를 예로 들어 습관 고리에 적용을 하면

신호 – 텁텁한 입안의 느낌,

반복행동 – 치약으로 양치질을 한다

보상 – 입안에 시원하고 얼얼한 느낌

그렇다면 나는 푸쉬업이라는 반복행동을 만들기 위해 어떻게 했을까요?

 

나는 신호에 집중을 했습니다. 나의 경우 내가 푸쉬업을 습관들이지 못한 것은 신호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나는 단순한 변화를 만들었습니다.

 

아침에 샤워를 할 때, 푸쉬업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장소는 나의 욕실, 시간은 아침 샤워시간 그리고 되도록 기상하자마자 즉시 실행하여 신호를 더 강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좋은 습관을 만드는 방법입니다.

 

당신은 부족한 결단력과 빈약한 의지력으로 당신 자신을 자책하는 대신 신호와 보상을 조금만 변경하여 습관을 만들 수 있습니다.

 

습관의 힘이란 책에서는 우리가 살면서 의사결정을 할때 논리적인 판단이 아니라, 습관에 의해 결정한다는 새로운 시각을 사례와 함께 이야기하고 있으니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언더독을 만들었습니다. 자기계발을 연구하여 따라하기해도 성공할 수 있는 루트를 찾습니다. 사람, 뇌에 대해 관심이 많고 책, 비즈니스 잡지, 블로그, 웹사이트 등으로 정보를 수집하고 정보를 만들어 많은 사람과 공유하고 있습니다.

Advertisement
Click to comment

Tren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