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언더독

Published

on

오후가 되면 몸도 나른해지고 졸립기 시작하면서 피곤해서 아무것도 하기 싫을 때가 있죠?

담배를 피워보거나 커피나 에너지드링크를 마시면서 길고 긴 오후를 버텨 보려고 안간힘을 씁니다.

끊임없이 하품을 해대고 피로와 싸우면서 말이죠.

그런데 이런 괴로운 상태를 타개할 최고의 해법은 아이러니하게도 우리가 피하고자 몸부림치는 바로 그것에 있답니다.

그 답은 바로 ‘낮잠’입니다.

놀랍게도 낮잠이야말로 우리의 뇌를 젊고 싱싱하게 해주는 가장 효과적인 비법이랍니다!

수면에는 네단계가 있습니다.

첫번째와 두번째 단계는 비교적 얕은 잠이고 세번째 단계에서 비로소 깊은 잠에 빠져듭니다.

마지막 단계는 ‘빠른 안구 운동’, 즉 렘수면 단계라고 불리는데 우리가 꾸는 대부분의 꿈은 바로 이 단계에서 시작됩니다.

낮잠의 이로운 효과는 잠자는 시간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30분 정도의 낮잠은 대개 첫번째 단계에만 들어가고 맙니다.

이 첫단계 수면에서 안구가 천천히 움직이기 시작하는데 이때 깨면 아예 ‘잠이 들지 않았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그런데 이 단계를 지나서 두번째 단계에 들어가면 우리의 뇌는 처리과정을 억제하기 시작합니다.

몸을 편안하게 이완해서 고요하게 잠들 수 있게 하기 위해 위험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외부의 자극들은 무시해 버리기 시작한 것입니다.

이때 기억의 고착이 일어나기 시작합니다.

깨어 있는 동안 받아들인 정보를 처리하는 것이지요.

2단계 수면 중에 잠에서 깨어나면

생산성이 늘어나고, 인지 기능이 향상되며, 기억이 강화되고, 창조성이 높아지며,

무엇보다도 피로를 덜 느끼게 됩니다.

잠든 지  30분이 넘어가면 3단계의 수면에 돌입합니다. 만일 이때 잠에서 깨면 얼마간 ‘비몽사몽’ 상태를 경험합니다.

왜냐하면 몸이 깊은 수면에서 막 빠져 나왔기 때문에

몸의 민첩성이 떨어지고 기진맥진한 느낌과 다시 잠들고 싶은 욕구가 크게 늘어납니다.

낮잠이 자신에게는 맞지 않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사실은 낮잠을 너무 오래 자기 때문에 그런 것입니다.

낮잠의 효과가 분명해지면서 일본에서는 낮잠 카페란 것도 문을 열었습니다.

직장인들이 점심시간 동안 이곳에 들러

낮잠용 소파에서 낮잠을 잠으로써

맑은 정신으로 오후 일에 집중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죠.

자, 그러니 이제 우리 모두 직장에서 일하면서 틈나는대로 낮잠을 청하는 것은 어떨까요?

상사가 뭐라고 하면 “과학이 그렇게 하라고 했습니다!”라고 말하세요.

언더독을 만들었습니다. 자기계발을 연구하여 따라하기해도 성공할 수 있는 루트를 찾습니다. 사람, 뇌에 대해 관심이 많고 책, 비즈니스 잡지, 블로그, 웹사이트 등으로 정보를 수집하고 정보를 만들어 많은 사람과 공유하고 있습니다.

Advertisement
Click to comment

지식

오르가즘을 느낄 때 여자 몸에 일어나는 변화들

언더독

Published

on

인간의 몸은 경이롭습니다. 그런데 인간의 몸과 관련된 경험 가운데 가장 신비로운 점은 바로 오르가즘이 아닐까요?

 

우리의 몸이 성적인 자극에 흥분하는 반응은 보통 4단계로 이루어집니다. 흥분의 고조, 흥분의 유지, 오르가즘, 이완, 이렇게 말이죠.

 

성적으로 흥분되면 뇌는 생식기로 더 많은 혈액을 공급합니다.

또한, 심박수가 늘어나고, 호흡량이 증가하며, 중추 신경계에서 뇌의 보상체계로 쾌락 신호를 보냅니다. 수천개의 신경말단에서 끊임없이 쾌락 신호를 뇌로 보내고 그 결과 오르가즘에 이르게 됩니다.

 

남성의 경우 오르가즘을 느낄 때 항문의 괄약근, 전립선, 음경의 근육이 빠르게 수축합니다.

정액을 발사하는 사정단계까지 포함하여 강렬한 쾌감을 느끼는 이 과정은 남성의 경우 약 3초에서 10초 사이에 이루어집니다.

그 다음에는 몇 분에서 몇 시간까지 새로운 오르가즘을 느낄 수 없는 무반응기가 이어집니다.

 

반면 여성의 경우 이런 무반응기가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수의 연속적인 오르가즘 즉 멀티오르가즘을 느낄 수 있습니다. 여성의 오르가즘은 평균 20초 정도 지속되며 그동안 자궁, 질, 항문, 골반 근육이 리드미컬하게 수축합니다.

 

그러나 오르가즘을 총지휘하는 것은 또는 그 책임을 태만히 하는 것은 다름 아닌 뇌입니다.

과학자들이 뇌를 MRI로 살펴본 결과, 오르가즘을 느낄 때 30군데 이상의 뇌 영역이 활성화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이때 뇌에는 기대감을 촉발하고 좋은 느낌을 주는 화학 물질인 도파민이 넘치도록 분비되어 그 느낌을 다시 경험하기를 갈망하게 됩니다.

 

그와 동시에 연인이나 배우자 사이의 유대감과 사랑을 강화하는 호르몬인 옥시토신도 분비됩니다.

양전자 단층 촬영(PET) 스캔 결과를 보면 놀랍게도 오르가즘을 느끼는 동안 활성화되는 뇌의 영역은 남녀 모두 동일합니다.

또한 남녀 모두 자신에 대한 평가, 이성, 통제를 담당하는 측면의 안와 전두영역이 비활성화됩니다.

오르가즘을 느끼는  동안 통제력을 상실하는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공포나 불안감도 사라집니다. 오르가즘에 이르는 가장 필수적인 측면들입니다.

편도와 해마가 이완되어 감정을 감소시킴으로써 여성에게서는 트랜스, 즉 무아지경과 같은 상태가 나타나고 남성의 경우 공격성이 줄어듭니다.

오르가즘을 느끼는 동안 여성 뇌의 수많은 영역이 완전히 비활성화됩니다.

 

이런 효과가 남성에게서는 덜한 편인데 아마도 남성의 경우 지속 시간이 짧아서

뇌 영상 촬영으로 변화를 포착하기 더욱 어렵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여성의 경우 수도관 주위 회백질이라는 영역이 활성화되어 ‘투쟁 또는 도피’ 반응을 이끌어 내고,

반면, 통증에 관여하는 피질도 활성화되는데 이는 통증과 쾌감 사이에 밀접한 관계가 있을 가능성을 암시합니다.

쾌감의 절정과 근육 수축이 일어난 후에 우리의 몸은 깊이 이완되고 심장 박동도 잦아들어 휴식 상태로 돌아갑니다.

자, 과학도 이렇게 야릇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이제는 아셨죠?

Continue Reading

지식

숙취 도대체 왜 생기는 것일까? 숙취가 생기는 이유

언더독

Published

on

알콜은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까요?

알콜 그러니까 술은 사람들에게 재밌고 즐거운 밤을 선사할 것입니다. 그리고 술을 마시면 잠을 푹 잘 수 있는 숙면을 취하게 해주기도 합니다. 겉보기로는요..

더 좋은 점이 있을지 몰라도 결국 우리는 한가지 결론에 이릅니다. 아침에 일어나 머리도 띵하고 속도 미식거리며 ‘이제 술 좀 그만 마시자…’라며 후회를 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항상 이런 패턴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여러분도 예외는 아닐 것이라고 봅니다.

 

자 그러면 여러분이 이렇게 술을 마신 다음날 숙취에 고생하는 이유는 뭘까요? 도대체 우리의 몸 안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기에 숙취가 생기는 걸까요?

저는 이전 영상에서 알콜이 뇌에 어떤 영향을 끼치고 몸에서 어떻게 수분을 빼앗아 가는지 설명했습니다.

 

술을 마시면 수분 뿐만 아니라 정상적인 근육 조정과 뇌 기능에 필요한 나트륨, 칼륨, 포도당 같은 몸에 꼭 필요한 영양분이 몸에서 그대로 배출됩니다. 그리고 이것뿐만이 아닙니다.

 

우리 몸안에서 독소를 제거하는 기관은 간 입니다. 여러분이 섭취하는 모든 음식은 위나 장 같은 소화계통에서 작게 분해가 됩니다. 어느정도냐하면 영양분이 핏줄을 타고 이동할 수 있을 정도로 작게 분해가 됩니다. 이러한 영양소들이 안전한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일종의 품질관리를 위해 간으로 보내집니다.

간에서는 효소라고 하는 것이 영양소를 분해하고 처리하는데, 필요한 경우에는 독소를 제거하는 해독작용을 하기도 합니다. 간에서 영양소들은 분해가 되고, 경우에 따라서는 해독처리가 된 후 안전하다고 여겨져서 그제서야 온 몸의 핏줄을 타고 돌아다니게 됩니다.

 

술을 마셨을 경우를 살펴보겠습니다. 

술의 주성분인 에탄올은 위장에 흡수되어 품질검사를 통과하기 위해 간으로 갑니다. 간에서 첫번째로 이루어지는 과정은 간의 효소가 알콜을 아세트알데히드로 바꿉니다. 그런 다음 글루타티온이라고 불리는 다른 효소와 함께 아세트알데히드를 아세테이트로 바꿉니다. 아세테이트는 몸에서 쉽게 배출되는 성분입니다.

 

문제는 간에 글루타티온이 많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술을 많이 마시면 ​​글루타티온이 부족하여 더 많은 아세트알데히드가 온 몸을 떠돌게끔 방치됩니다. 아세테이트로 바꿔서 빨리 배출을 해야하는데 그 역할을 해줄 글루타티온이 없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아세트알데히드가 그대로 몸안에 떠돌면 안되는지를 알려드리겠습니다.

아세트알데히드는 알콜 자체보다 10배에서 30배까지 더 독한 독성을 가지고 있어서 몸에서 배출을 안하면 두통을 일으키고 메스꺼움을 느끼게 합니다.

그래서 간이 더 많은 글루타티온을 생산하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하는 동안, 아세트알데히드는 이제 온몸을 자유롭게 돌아 다니며, 내몸이 내몸이 아닌 것처럼 만들어 버리며 다음날 우리에게 숙취라는 것을 가져다 줍니다.

알콜 중독증을 겪는 사람들은 아세트알데히드가 아세테이트로 바뀌는 것을 막기 위해 종종 안타부스라고 불리는 약을 복용합니다.

이것은 사실 치료해주는 약이 아니라 알콜 중독증을 겪는 사람들이 술을 마셨을때 숙취를 더 강하게 느끼게끔 하는 원리입니다. 그렇게 하여 술을 마신 것을 후회하게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다음번 영상에서는 숙취를 과학적으로 해결하는 방법에 대한 영상을 올릴 예정입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Continue Reading

지식

커피와 맥주를 마시면 왜 자꾸 오줌이 마려울까?

언더독

Published

on

친구와 커피를 마시거나 술을 마실때 화장실을 자주 가는 이유는 뭘까요?

카페인이 이뇨작용을 한다고 알고 있었는데 사실 진짜 이유는 따로 있었습니다.  언더독이 파헤쳐 보았습니다.

 

뇌에서 화장실에 가자고 할 때 몸속에서는 생물학적 변화가 있습니다. 뇌의 기저부에 있는 뇌하수체는 항이뇨 호르몬으로 알려진 호르몬의 방출을 조절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것을 짧게 ADH라고 부릅니다.

ADH는 뇌하수체에서 분비되어 혈류로 들어가 신장에 전달됩니다. 무엇보다도 여러분의 몸 안에 수분이 부족한지 아니면 수분이 많아서 배출을 해야하는지 결정을 하고 모니터링 하는 기능을 합니다.

 

몸안에 수분이 부족하게 된다면 ADH는 신장에서 아쿠아포린 생산하도록 유도하여 체내에 수분을 유지하도록 합니다. 아쿠아포린은 신장 세포막에 들어있는 단백질로,이 경우 수분의 흐름을 조절하여 수분이 다시 신체에 흡수되도록 합니다. 신체에 수분이 적어질수록 아쿠아포린 생산량이 많아지고 수분을 오줌으로 배출하지 않고 흡수되도록 합니다.

 

목 마를 때를 상상해보시기 바랍니다. 컵에 있는 물을 빨대로 마시는 것처럼 아쿠아포린은 빨대와 같습니다. 수분이 몸 안으로 다시 흡수되도록 하는 것입니다. 빨대가 많을수록 수분이 더 빨리 더 많이 흡수가 됩니다.

그렇다면 ADH는 카페인이나 알콜과 어떤 관련이 있을까요? 카페인과 알콜은 뇌하수체에서 ADH의 분비를 억제하여 결과적으로 물을 재흡수하기 위한 아쿠아포린을 억제하여 오줌의 양이 증가합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아침에 커피를 마시거나 맥주 한두잔을 마시면 오줌이 마려워서 화장실을 왔다갔다 하는 것입니다. 몸이 수분을 흡수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정리하자면 카페인이나 알콜이 ADH의 생성을 억제하여 수분이 바로 오줌으로 배출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커피나 맥주를 마시면 바로 배출이 되기 때문에 오줌이 투명한 오줌에 가깝고 다음날에는 노란 오줌이 나오게 됩니다.

알콜의 경우에 ADH를 억제함으로써 다음날 숙취로 고생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술을 마시면 왜 숙취에 고생을 하는지 다음 영상에서 설명하겠습니다.

Continue Reading

Tren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