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가 되면 몸도 나른해지고 졸립기 시작하면서 피곤해서 아무것도 하기 싫을 때가 있죠?

담배를 피워보거나 커피나 에너지드링크를 마시면서 길고 긴 오후를 버텨 보려고 안간힘을 씁니다.

끊임없이 하품을 해대고 피로와 싸우면서 말이죠.

그런데 이런 괴로운 상태를 타개할 최고의 해법은 아이러니하게도 우리가 피하고자 몸부림치는 바로 그것에 있답니다.

그 답은 바로 ‘낮잠’입니다.

놀랍게도 낮잠이야말로 우리의 뇌를 젊고 싱싱하게 해주는 가장 효과적인 비법이랍니다!

수면에는 네단계가 있습니다.

첫번째와 두번째 단계는 비교적 얕은 잠이고 세번째 단계에서 비로소 깊은 잠에 빠져듭니다.

마지막 단계는 ‘빠른 안구 운동’, 즉 렘수면 단계라고 불리는데 우리가 꾸는 대부분의 꿈은 바로 이 단계에서 시작됩니다.

낮잠의 이로운 효과는 잠자는 시간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30분 정도의 낮잠은 대개 첫번째 단계에만 들어가고 맙니다.

이 첫단계 수면에서 안구가 천천히 움직이기 시작하는데 이때 깨면 아예 ‘잠이 들지 않았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그런데 이 단계를 지나서 두번째 단계에 들어가면 우리의 뇌는 처리과정을 억제하기 시작합니다.

몸을 편안하게 이완해서 고요하게 잠들 수 있게 하기 위해 위험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외부의 자극들은 무시해 버리기 시작한 것입니다.

이때 기억의 고착이 일어나기 시작합니다.

깨어 있는 동안 받아들인 정보를 처리하는 것이지요.

2단계 수면 중에 잠에서 깨어나면

생산성이 늘어나고, 인지 기능이 향상되며, 기억이 강화되고, 창조성이 높아지며,

무엇보다도 피로를 덜 느끼게 됩니다.

잠든 지  30분이 넘어가면 3단계의 수면에 돌입합니다. 만일 이때 잠에서 깨면 얼마간 ‘비몽사몽’ 상태를 경험합니다.

왜냐하면 몸이 깊은 수면에서 막 빠져 나왔기 때문에

몸의 민첩성이 떨어지고 기진맥진한 느낌과 다시 잠들고 싶은 욕구가 크게 늘어납니다.

낮잠이 자신에게는 맞지 않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사실은 낮잠을 너무 오래 자기 때문에 그런 것입니다.

낮잠의 효과가 분명해지면서 일본에서는 낮잠 카페란 것도 문을 열었습니다.

직장인들이 점심시간 동안 이곳에 들러

낮잠용 소파에서 낮잠을 잠으로써

맑은 정신으로 오후 일에 집중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죠.

자, 그러니 이제 우리 모두 직장에서 일하면서 틈나는대로 낮잠을 청하는 것은 어떨까요?

상사가 뭐라고 하면 “과학이 그렇게 하라고 했습니다!”라고 말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