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으로 태어난 것에 긍지를 느끼는 한 사람이 있었다.

그는 인간답게 살기 위해 교육을 받았다. 유치원에서 고등학교까지 18세를 지나 더욱 인간답게 살기 위해서는 대학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해서 자신의 수능 점수에 적절한 대학과 학과를 골라 입학했다.

중간에 군대를 다녀와서 졸업을 하니 그의 나이 26세가 되어, 비로소 어린아이 취급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일을 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취직시험에서 번번이 떨어졌다. 학원에서 영어와 컴퓨터를 공부하여 2년 만에 간신히 조그만 회사에 들어갔다.

28세였다.

그런데 그가 하는 일은 초등학교에서 배운 지식만으로도 능히 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 그는 의문을 갖기 시작했다.

인간만이 삶의 3분의 1정도를 ‘준비’만 하면서, ‘교육’만 받으면서 지내는 것이 아닐까…? 그러나 그는 직장에 계속 나갔으며 결혼을 하고 아이도 낳았다.

하고 싶은 것, 먹고 싶은 것을 다 참으며 집을 갖기 위해 노력한 끝에 10년 만에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그 때 그의 나이 36세였다.

그는 또다시 의문이 생겼다.
자신의 보금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삶의 6분의 1을 보내는 동물이 있을까 하는….

집도 장만했고 이제는 좀 삶을 누리며 살고 싶었으나, 아내는 수입의 거의 반을 학원비, 과외비로 지출해야 한다고 해서, 다시 허리띠를 졸라매고 자식들을 열심히 교육시켰다.

두 자녀를 다 대학 졸업을 시키기까지 24년이 걸렸다. 그의 나이 60세가 되었다.

자식 중 한 명은 딸이어서 마지막으로 부부동반 세계 여행을 염두에 두고 모았떤 돈을 혼수 장만하는 데 쓰지 않을 수 없었다.

딸의 결혼식장을 나온 그 날, 눈이 내리고 있었다. 강아지 한 마리가 눈을 맞으며 신나게 깡총거리며 뛰어다니는 것을 보며, 문득 자신이 언젠가 들었던 욕이 생각났다.

“개 만도 못한 놈…”

60세의 그 눈 내리는 어느 겨울날 , 그는 또다시 의문을 갖기 시작했다. 정말 인간이 동물보다 나은 삶을 살고 있는 것일까?

내가 제일 좋아하는 글이야. 누가 썼는지는 모르겠지만 한번씩 꺼내보곤 하지. 직장을 다닐때 나는 회사에 목숨을 걸다시피 일을 하곤 했어. 인정받고 싶고, 승진이란걸 하고 싶어서. 사업을 할 땐 돈을 벌기 위해서 열심히 했고, 대단한 사업가가 되어 인정받고 싶었지. 그러다보니 나보다 더 잘나가는 사람들을 시기 질투하게 되더라구. 그리고 그들의 성공을 운으로 치부하기도 했어.

세상을 원망하기도 했어. 왜 나를 몰라줄까 하고 말이야. 내 실력, 내 노력 아무도 나를 알아주지 않았으니까. 하지만 시간이 흘러 이 모든게 내가 좋아서 했던 행동이란 것도 알았어. 아무도 나에게 강요한적이 없었던거지. 너무 큰 기대와 너무 큰 보상을 바랬다는 걸 알았지.

처음 이 글을 읽을 때는 비관적이었어. 주인공이 마친 나인것처럼. 과연 인생이란게 뭘까. 개고생하다가 결국 죽는게 인생일까? 이 글을 읽고 나름 여러가지 생각을 하겠지? 내 옆에 있는 파랑새를 찾아야지 혹은 빨리 부자가 되어 하고 싶은대로 하고 살아야지..등등

음….나의 경우에는 한해 두해 나이를 먹어가며 세상으로부터 내가 원하는 것을 어떻게 얻는지 배우게 되었고,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노력도 필요하지만 시간과 인내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지. 그리고 내 기준이 아닌 세상의 기준에 맞춰야 한다는 것도 깨달았어.

저 글의 주인공처럼 사는게 꼭 나쁜 것만은 아니야. 하지만 나의 경우엔 내 삶을 내가 주도하길 원해. 누구에게 이끌려가는 삶이 아닌 내가 기획하고 내가 주인공인 삶. 그리고 그렇게 하기 위해서 세상에서 원하는 것을 얻어낼거라고 믿게 되었지.

언젠가 한번 나의 인생을 유튜브에서 말하겠지만, 기회는 언제든 있다는 것 기억하길 바래. 나보다 더 힘든 일을 겪은 사람도 많겠지만, 나 역시 힘든 경험을 해보니…인생을 살아보면 그렇게 나쁜 일만 생기는건 아니더라구. 분명 좋은 날이 온다는거지.

사실 오늘 글이 반정도는 남의 글로 때운 이유는, 유튜브 영상 만들다가 자막 프로그램 때문에 영상을 세번이나 날렸어. ㅠㅠ 매일 하나씩 꼭 글을 쓸려고 다짐을 했기 때문에 남의 글로 때웠으니 이해해주길 바래. 오늘은 그럼 이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