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블로그는 언더독, 즉 나의 떠오르는 영감들을 적어놓는 곳이다. 새로운 글이 올라오는 걸 보고 싶다면, 글 하단에 이메일만 적으면 이메일 함으로 쑝 들어간다.

두번째로 말하고 싶은 것은 나의 낙원, 곤조다. 위에 까만 버튼으로 가면 언더독의 커뮤니티로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