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커피를 마시거나 술을 마실때 화장실을 자주 가는 이유는 뭘까요?
카페인이 이뇨작용을 한다고 알고 있었는데 사실 진짜 이유는 따로 있었습니다.  언더독이 파헤쳐 보았습니다.

뇌에서 화장실에 가자고 할 때 몸속에서는 생물학적 변화가 있습니다. 뇌의 기저부에 있는 뇌하수체는 항이뇨 호르몬으로 알려진 호르몬의 방출을 조절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것을 짧게 ADH라고 부릅니다.

ADH는 뇌하수체에서 분비되어 혈류로 들어가 신장에 전달됩니다. 무엇보다도 여러분의 몸 안에 수분이 부족한지 아니면 수분이 많아서 배출을 해야하는지 결정을 하고 모니터링 하는 기능을 합니다.

몸안에 수분이 부족하게 된다면 ADH는 신장에서 아쿠아포린 생산하도록 유도하여 체내에 수분을 유지하도록 합니다. 아쿠아포린은 신장 세포막에 들어있는 단백질로,이 경우 수분의 흐름을 조절하여 수분이 다시 신체에 흡수되도록 합니다. 신체에 수분이 적어질수록 아쿠아포린 생산량이 많아지고 수분을 오줌으로 배출하지 않고 흡수되도록 합니다.

목 마를 때를 상상해보시기 바랍니다. 컵에 있는 물을 빨대로 마시는 것처럼 아쿠아포린은 빨대와 같습니다. 수분이 몸 안으로 다시 흡수되도록 하는 것입니다. 빨대가 많을수록 수분이 더 빨리 더 많이 흡수가 됩니다.

그렇다면 ADH는 카페인이나 알콜과 어떤 관련이 있을까요? 카페인과 알콜은 뇌하수체에서 ADH의 분비를 억제하여 결과적으로 물을 재흡수하기 위한 아쿠아포린을 억제하여 오줌의 양이 증가합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아침에 커피를 마시거나 맥주 한두잔을 마시면 오줌이 마려워서 화장실을 왔다갔다 하는 것입니다. 몸이 수분을 흡수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정리하자면 카페인이나 알콜이 ADH의 생성을 억제하여 수분이 바로 오줌으로 배출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커피나 맥주를 마시면 바로 배출이 되기 때문에 오줌이 투명한 오줌에 가깝고 다음날에는 노란 오줌이 나오게 됩니다.

알콜의 경우에 ADH를 억제함으로써 다음날 숙취로 고생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술을 마시면 왜 숙취에 고생을 하는지 다음 영상에서 설명하겠습니다.